'나를 따르라' - '나를 따르라'
Category : 2022 교쥬/연극 뮤지컬
Reg Date : 2022. 9. 17. 23:50

스포가 있을 수 있습니다.


출처: 달컴퍼니

뮤지컬 후기도 쓰고 싶은데 뭔가 연극이 더 글이 잘 써져서 그런가...

술술 써지기는 연극이 더 잘 써지는 것 같다.

 

작년에 초연이 올라오고 개인적으로 이숙쌤 목소리 너무 좋아해서

이숙쌤이 무대를 하시면 챙겨보는 편이라 그래서 챙겨본 극이었는데 

역시 극 내용 모르고 가서 보다가 너무 힘들었다고 한다.

 

본격 아니타 감정 소모 극대화 극이고

(물론 데이비도 마찬가지)

그 날의 생생한 묘사가 너무 힘들기 때문에 두번은 못 보겠다했는데

올해는 기애쌤이 이 극으로 무대에 오셔서 또 챙겨보게 되었다고 한다.

 

사실 이 극은 퀴어극 성향이 매우 강하지만 퀴어가 주제가 아닌 극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이 이야기는 범죄의 피해자 또는 피해자의 가족이 모욕 당하거나 

손가락질을 받아 보호받지 못하는 현실을 얘기하는 극이라고 생각.....

그리고 아들만 보고 살아왔을 아니타의 '그 날'은

아들이 그렇게 돌아온 것만으로도 너무 힘든데

그 외에 더 큰 다른 진실을 알아야만 하는 아니타가 정말 맘 아프다.

 

개인적으로는 초연 버전 연출을 더 좋아한다.

충무 블랙이 생각보다 넓어서 저 큰 무대 어떻게 쓰나 했는데

드아센은 또 너무 작아서 저 작은 무대를 어떻게 쓰나 했다고 한다.

 

프리뷰로만 봐서 사실 그 이후에 연출이 어떻게 바뀌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 날 얘기할 때 데이비가 왜 굳이 무대 아래로 내려와야했는지 모르겠다.
그날의 상황, 플랫폼 이런거 실현해보이려고?
관객도 아니타 입장이 되어보라고?
아님 아니타 감정을 더욱 극대화하기 위해서?
이 시국에 약간 굳이 싶었던 연출이었다. 

 

그리고 이건 진실을 듣는 아니타도 중요하지만

그 날의 진실을 말하는 데이비도 중요한거 같은데 말이다.

 

그리고 초연에서는 아니타 감정의 극대화 씬이라고 이해했던

그 날 일을 다 듣고 난 후의 아니타의 컵 깨는 씬이 있었는데

무대가 작아져서 그런지 그 씬이 없어졌다.

대신 그냥 원래부터 깨져있던 컵을 보면서 대사를 하는데 

너무 뜬금 없었달까...

 

기애쌤 아니타를 보면서 느낀건

기애아니타가 웃는게 너무 해맑고 예뻐서 되게 짠했었다.
저 사람은 행복할 때 정말 예뻤겠구나 싶어서ㅠㅠ



  빈센트리버
 0   
Favicon of https://gold-goose.tistory.com BlogIcon go1den_goose 2022.09.19 06:27 신고 R X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블로그 주제가 신기하네요 :)
 
Favicon of https://charry80.tistory.com BlogIcon 윤교주 2022.09.19 11:08 신고 X
감사합니다:) 공연 본거 트위터에만 남겨놓고 넘기는거 아까워서 정리 좀 해볼겸 쓰기 시작했어요.
비밀글로 저장 

 

Category : 2022 교쥬/연극 뮤지컬
Reg Date : 2022. 9. 6. 16:17

스포가 있을 수 있습니다.


 

출처: 연극열전

산에서 조난 당한 산악인의 실화

딱 여기까지만 알고 극을 보고 갔고

과연 산에 대한 표현을 어떻게 할까 참으로 궁금하기도 했으며

산악 연극답게(?) 극장이 매우 추울 것이라는 공지가 있어서

추위 극강으로 타는 저주받은 몸은 꽁꽁 싸매고 극을 보러 갔다고 한다.

 

예상대로 이 극은 조(등장인물) 혹사극입니다.

무대를 아주 다양하게 기어 다닌다.

등산을 해야하고 조난을 당했으니 물론 그럴 수 밖에 없다.

무대를 되게 신기하게 만들었는데 꽤 잘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극이 주는 메세지도 분명하다.

일단 살아있어라.

살아있어야 생각을 하고 생각을 해야 선택을 한다.

삶이 거기 있고, 생명이 거기 있기 때문에 살아야한다!!!! 를 외치고 있다.

 

극의 맨 마지막 장면도 매우 희열이 있고

그 희열 때문에 울컥하기도 하는데

난 언젠가부터 삶에 대한 의미를 외치는 극들이 식상(?)하다.

죽음의 집도 그랬다.

 

오히려 극에 나오는 조의 대사

사는게 이렇게 아프고 괴롭고 힘들고 외로운데 왜 살아야 하냐에 대한 대사가 더 공감이 갔달까...

 



  터칭더보이드
 0   
비밀글로 저장 

 

Category : 2022 교쥬/연극 뮤지컬
Reg Date : 2022. 9. 5. 15:51

출처: HJ culture


스포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 옛날,  '균젤'이 있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살리에르라는 극이 있었고 거기에 본진이 나왔었는데

엄청 쩔었다는 얘기...

 

하지만 난 그 때 본진 입덕 전이었고 

사실 엄청난(?) 뮤덕도 아니었기에 내가 못 본 필모 중 하나였다.

그리고 이번에 무나네에서 이 극을 상영회를 해준단다!!!

그래서 보러 가기로 하였다.

 

가기 전까지 일이 하나도 없었던 것도 아니다.

갑자기 화면이 이상 오류가 지속되고 있다며 노쇼 하면 환불은 해줄건데

볼거면 보고 말라면 말라는 완전 책임 전가 문자를 밤 11시 50분에 보내서

괘씸해서 보러 가지 말까.. 하다가 그래도 본진의 못사극을 챙기는게 우선일거 같아 봤는데

일단 비록 영상이지만 본사가 된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시놉조차 찾아보지 않고 항상 극을 보러 가는 성격이라 

영화 아마데우스의 모차르트와 살리에르 얘기인가보다~ 하고 갔고,

쌀의 등장인물명이 '젤라스'여서 사람은 아닌거 같은데 도대체 뭐지? 했는데...

 

젤라스가 젤러시의 그 젤라스라는걸 극 중간에 알아차렸다고 한다.

 

시작부터 화질 땜에 일단 헛웃음이 나왔고...

이거 도대체 해상도 얼마로 찍은걸까?
영상오류는 중간에 세로줄이 한번 가긴 했는데 엄청 신경 쓰일 정도는 아니어서 그나마 다행이었다.

 

극이 끝나고 호와 불호가 이래저래 머리에 섞여서

끝나고 쓸 말이 많을거 같았는데 뭘 써야할지 모르겠고

일단 쌀 눈이 뱅글 돌아가있는건 잘 봤습니다 ㅋㅋㅋㅋ

 

살리에르의 생각과 행동은 

모차르트의 출현 이 후 질투에서 모든게 기인한다가 모티브이고 

거기에 따른 관념캐를 만들어내는 발상까지는 오~ 했는데.....
극 중간중간 믕? 하는데도 있고 지루하기도 해서 

이게 뭐가 문제지? 라고 생각하다 영상이라서라고 결론을 내렸다...

결국 이 극은 '공연'인거니까...
영상이 그 현장감을 살려내지 못하는건 아쉽고..
그래서 카메라 꼭 앵글을 그렇게 잡았어야하나 싶은게 몇 있었는데

셋 또는 둘이 뭔가 폭발하는 넘버를 부를 때는 해당 배우들을 다 잡아주는게 좋지 않았을까 싶고,

내 배우 깨알같이 연기하는거 보고싶은데 그거 강제로 못 보는 것도 짜증이었다.
첫등장에 계단에 걸터 앉았는데 속으로 

저기요 카메라님아 뒤로 좀 빼든가 내 배우 좀 비춰줄래?를 속으로 몇번을 외쳤는지ㅋㅋㅋㅋㅋㅋ

영화 아마데우스가 정말 너무 잘 만든 영화이고

연극 아마데우스도 마찬가지여서

일단 영화는 이미 어릴 때 봐버렸기 때문에 차치하고

이 극을 먼저 보고 연극을 나중에 봤다면 어땠을까싶기도 하다.

 

결국 이 극도 배우들이 하드캐리해서 만들어가는 극이라는 느낌은 지울 수가 없었다.
덕모촤 얼굴이 반쪽이던데ㅋㅋㅋㅋ
토로는 어쩌다보니 바람사 이 후로 처음이라 몰랐는데

대사를 나긋나긋 그렇게 치는지도 몰랐고 (완전 취향이었음)

목소리가 그렇게 좋은지도 몰랐네.

그리고 딕션 만세!! 개인적으로 딕션 좋은 배우들 너무 호감이다.  
공연당시 너무 힘들었을 듯...
중간중간 서노앙이랑 랑연배우 시강이었다ㅋㅋㅋㅋ

그나저나 무나네는 꽤 괜찮고 퐈려한 대극장극을 갖고 있음서 왜 안올리는겨?
극 막판에 생각한건 젤라스야 말로 젠프여도 괜찮겠다.....

그리고 이런 화질이라면 상영회 말고 그냥 중계를 해주세요.

 

그렇게 '균젤' 쌀라스의 본사(?)가 되었다.



  HJ시네마, 살리에르
 0   
비밀글로 저장